• 최종편집 2023-12-05(수)

윤재옥, 野 내각총사퇴 공세에 "민생 내던진 대국민 선전포고"

"당 대표 사법 리스크 돌파 위해 민생 대신 정치 투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9.19 11: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YH2023091511930001300_P4.jpg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는 18일 더불어민주당이 국무총리 해임 건의를 추진하면서 내각 총사퇴를 요구하는 데 대해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민주당의 주장과 내용을 보면 민생을 위한 결단은 어디에도 찾아볼 수 없다. 당 대표 사법 리스크 돌파를 위해 민생은 내던지고 정치 투쟁에 나서겠다는 의도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168석이나 가진 제1야당이 내놓은 단식과 관련된 소위 출구 전략이 참으로 고약하다"면서 "정기 국회를 정쟁의 소용돌이로 몰아넣겠다고 작심한 내용이라고밖에 볼 수 없고, 제1야당이자 공당으로서 역할을 망각한 한참 선을 넘은 주장들"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지난 16일 비상 의원총회를 열어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을 국회에 제출하기로 했으며, 윤석열 정부에 전면적 국정 쇄신과 내각 총사퇴를 촉구했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현재 의석수로 해임건의안이든 특검이든 민주당 마음대로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21대 국회 마지막까지 사법 리스크의 출구전략으로 의회 폭거를 자행한다면 이 대표의 단식뿐만 아니라 민주당 존재에 대해서도 국민의 냉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란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민주당도 정기 국회를 정쟁이 아닌 민생을 위한 국회로 만들기 위해 전향적인 태도 변화를 보여줘야 한다"면서 "늦으면 늦을수록 잘못된 길로 들어서서 되돌아오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단식 중 건강 악화로 병원에 이송된 이 대표에 대해서는 "건강 상태가 매우 안 좋은 거로 알고 있다"며 "빨리 쾌유하고 국회에서 정상적으로 업무를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언급했다.[연합뉴스]

태그

전체댓글 0

  • 0038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윤재옥, 野 내각총사퇴 공세에 "민생 내던진 대국민 선전포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