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4(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7.02 08: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구시와 통합해도 기초 자치권 보장, 3단계 행정체계 유지"
 "여론조사, 시도의회 의결로 행정통합 주민 의견 반영"
 
AKR20240701090100053_01_i_P4.jpg
이철우 경북도지사, 민선 8기 전반기 성과 설명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일 "대구와 경북이 통합해도 현 도청은 어떤 형태로든 지금보다 더 크게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도청에서 가진 민선 8기 전반기 성과 및 후반기 도정 방향에 대한 브리핑에서 행정통합 관련 질문을 받고 "경북 북부권이 가장 걱정하는 것이 도청이 안동·예천으로 이전했는데 (통합으로) 왜 다시 대구로 가려 하냐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도민이 반대하면 통합을 할 수 없고, 중앙 권한을 넘겨받으면 기관과 공직자 수가 더 늘어나는 만큼 도청이 지금보다 더 큰 행정도시로 남아있을 수 있게 발표하고 합의할 계획"이라며 "대구시와 합의되지 않으면 통합이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부권 등 권역별 균형발전 방안을 만들어 도민에게 설명해 드리고 도민이 동의했을 때 통합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지사는 "대구시와 경북도가 각각 통합안을 토대로 공동안을 마련해 중앙정부와 협상해 이양받을 권한을 확정하면 지역별로 주민 설명회를 할 계획"이라며 "주민투표는 많은 돈이 들어 여론조사와 주민 대의기관인 시·도의회 의결로 주민 의견을 반영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통합으로 3단계 행정 체제를 2단계 행정 체제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50만 포항시, 40만 구미시가 자치권이 줄어들면 이해하겠느냐. 기초자치를 더 강화하면 몰라도 권한을 줄이면 시·군 의회가 가만히 있겠느냐. 그러면 통합이 불가능해진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이어 "중앙정부, 대구시, 구·군 등 대구도 현재 3단계 그대로 하고 있고 통합돼도 자치권 없애는 게 불가능하다"며 현 3단계 행정체계 유지 의사를 나타냈다.

 

국민의힘 한동훈 대표 후보와 만남 불발과 관련한 질문에는 "지난달 27일 (한 후보가) 온다고 했는데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 행사 등으로 시간 여유가 없어 다음에 보자고 이야기했다"고 답했다.

 

또 "(당 상황과 관련해) 최근에 한 이야기는 지난 4월 총선이 끝나고 어려움에 부닥친 당을 위해 제시한 것과 같은 이야기다"며 "당에 인재를 길러야 하고 어느 지역이라고 하면 생각나는 사람이 당에 있어야 하고 그 사람 중에 대표하고 최고위원 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최근 민간 단체가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을 도청 앞에 설치하려는 것에 대해서는 "박 전 대통령 업적이 왜곡돼 있어 업적을 바로 알리는 일을 해야 한다"며 "박 전 대통령이 경주 보문관광단지 현장에 와서 직접 설계하고 어떻게 개발하라고 지시한 그 모습을 동상으로 만들어 관광 자원화하도록 했다"고 소개했다.

 

한미 동행과 핵무장 관련 질문에는 "소규모 지역을 타격 대상으로 하는 전술핵을 가지는 것은 좋지 않나 생각한다. 미군 부대에 두고 미군이 운영하면 된다. 핵무장은 국제 제재를 각오해야 하는데 이게 되겠느냐"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핵 보유 여부에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는 이스라엘 방식을 선택하는 게 좋지 않겠나. 핵실험을 하지 않고 시뮬레이션으로 핵을 만드는 능력은 우리도 있다고 본다. 북한이 핵으로 계속 협박하면 전술핵과 핵실험 없는 핵, 고도화된 기술 개발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재선인 이 도지사는 3선 도전과 관련해서는 "저도 잘 모른다. 대구와 경북이 통합되면 새로운 체제가 된다. 통합 특별법이 통과되면 그때 가서 말씀드리겠다"고 즉답을 유보했다[연합뉴스]

태그

전체댓글 0

  • 116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철우 "경북도청 더 크게 유지…합의 안되면 통합 어렵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