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5.10 09: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포항이 최적지, 전국 유일 2차전지 사업에 필요한 자본·인력·인프라 모두 갖춰

 

이차전지 특화단지 포항유치 퍼포먼스 사진(손희권 의원).JPG
포항시 경북도의원들이 제339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2차전지 특화단지 포항 유치”를 위한 경상북도 차원의 노력을 촉구하고 있다

 

 

경북도의회 포항시 도의원 9명은 5월 9일 제339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2차전지 특화단지 포항 유치”를 위한 경상북도 차원의 노력을 촉구했다.

 

이날 손희권 의원이 발언하는 동안 김희수, 한창화, 박용선, 이칠구, 이동업, 연규식, 서석영, 김진엽 의원 등 포항시 도의원 8명은 특화단지 유치를 간곡히 염원하는 포항시민과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포항시의 염원을 담아 본회의장에서 피켓을 들고 힘을 실었다.

 

손희권 의원은 “국내에서 2차전지 사업에 필요한 자본과 인력, 인프라 등 세 요소를 모두 갖춘 지역은 포항이 유일하며, 연간 양극재 생산량이 15만톤으로 국내 최대 규모”라면서 “특화단지를 조성할 경우 글로벌 배터리 시장을 선도하게 될 것”이라면서 ‘2차전지 특화단지는 포항이 최적지’임을 강조했다.

   

한편 차세대 반도체라 불리는 ‘2차전지’는 우리나라가 한번 더 도약할 수 있는 글로벌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면서 특화단지가 포항에 유치될 수 있도록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한 모든 공직자가 윤석열 대통령과 산업부 장관 등 정부의 의사결정자들에게 일일이 만나 설득하는데 사활을 걸어달라”고 당부하면서 발언을 마쳤다.

태그

전체댓글 0

  • 742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포항시 경북도의원 ‘2차전지 특화단지’포항 유치에 사활 걸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