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3.25 09: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북부권 균형발전을 위해 봉화구간 25.4km 확장 필요성 강조  

도로 확장으로 수도권에서 영월, 단양으로 온 관광객 북부권으로 유치해야  

 

박창욱 의원 5분 발언 사진.jpg
박창욱 경북도의원이 제88호선 국지도의 봉화구간 확장을 위해「제6차 국도ㆍ국지도 5개년계획」반영을 촉구하고 있다

 

 

박창욱 의원(봉화)은 3월 22일 경상북도의회 제33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제88호선 국지도의 봉화구간 확장을 위해「제6차 국도ㆍ국지도 5개년계획」반영을 촉구했다.

 

박 도의원은 “편도 1차선인 제88호 국지도는 춘양면에서 영월군 김삿갓면까지 25.4km 구간으로 산악도로 특성상 굴곡이 심해 선형이 불량하고, 특히 겨울철 잦은 눈으로 인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는다”며 도로 확장 필요성을 역설했다.

 

또한, 지역주민과 백두대간수목원을 찾는 관광객의 안전 확보를 위해, 2026년부터 시행되는「제6차 국도ㆍ국지도 5개년계획」반영을 위한 경북도의 분발을 촉구하는 한편, “북부권의 균형개발을 위한 도로 투자여부를 경제성과 B/C 분석의 잣대만으로 결정한다면, 과연 올해 1월 1일부터 시행된‘인구 감소지역 지원특별법’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며 강하게 질타했다.

 

아울러, “관광객이 늘어난 것이 증명되었다면, 先투자로 도로를 확충하는 것이 지역소멸을 방지하는 가장 확실한 정책”이라며 적극 대응을 주문했다.

 

실제로 지난해 제88호 국지도 구간에 위치한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을 방문한 관람객은 코로나 상황에도 불구하고 21만 7천명, 국립청소년미래환경센터에는 15만 명이 찾은 것으로 집계되었다.

 

 

 

 

제88호 국지도가 확장되면, 영월군에서 백두대간수목원을 30분 이내에 접근 가능하게 되어, 수도권에서 강원도와 충북으로 온 관광객들의 발길을 경북 북부권으로 유치하는데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59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창욱 경북도의원, 제88호 국지도「제6차 국도ㆍ국지도 5개년계획 반영」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