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9(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29 14: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포항 성매매집결지 대책 마련 세미나 열어 

 

231128_포항시의회 여성의원 연구모임 생강, 세미나 개최1 (1).jpeg
포항시의회 여성의원 연구모임 ‘생강’(생활정치를 건강하게 만드는 포항시의회 여성의원 연구모임, 이하 생강)에서 28일 ‘포항 성매매집결지 대책 마련 세미나’를 열고 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포항시의회 여성의원 연구모임 ‘생강’(생활정치를 건강하게 만드는 포항시의회 여성의원 연구모임, 이하 생강)에서 28일 ‘포항 성매매집결지 대책 마련 세미나’를 열었다.

 

이날 세미나에 주제 발제를 맡은 대구여성인권센터 장은희 소장이 “포항 성매매집결지 해체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내용으로 발표했다. 장은희 소장은 “대구 도원동 속칭 자갈마당 폐쇄 과정에서 지자체장의 강력한 의지가 중요하게 작용했다”며 “포항시에서도 성매매집결지 주변 지역에 도시개발 사업이 진행중인 만큼 성매매집결지 해체와 관련해 대책을 마련하고, 성매매 여성에 대한 자활 지원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포항여성회 김정희 회장은 “포항시나 포항시의회에서 성매매집결지 폐쇄와 관련해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추진해야 한다”고 이야기했고, 성매매여성현장상담소 새날 김경미 소장은 “성매매여성들이 탈성매매를 위해 직업훈련을 할 수 있는 현장 자활센터를 통해 점진적으로 탈업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세미나에 참석한 박희정 생강 대표의원은 “포항시가 불법 성매매에 대해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행정을 펼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고, 김민정 의원은 “의회에서 성매매집결지에 대해 함께 논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임주희 의원은 “현재 포항 성매매집결지 내 여성들의 자활 의지가 어느 정도인지 살펴보고 사업을 추진해야” 하며, 김은주 의원은 “이제는 포항시가 대규모 개발사업 안에서 성매매집결지가 자연도태 될 것이다는 기대보다는 실현가능한 정책을 보여줘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앞으로 포항시의회 여성의원 연구모임 ‘생강’에서는 포항 성매매집결지와 관련해 시민들과 함께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시민들의 의견 수렴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펼칠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877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포항시의회 여성의원 연구모임 ‘생강’ 세미나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