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4(목)

김일수 경북도의원 청년 지역정착 위한 일자리 마련해야

고교·대학 청년취업사업 반토막, 행감서 지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20 10: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북 청년고용률 낮고 실업률 증가해...청년 지역정착 위한 일자리 마련해야 -


김일수_의원_사진.jpg
김일수 경북도의원이 지방정책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일수 경상북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원회 의원(구미, 국민의힘)은 11월 15일 지방시대정책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청년취업사업이 절반으로 줄어든 것에 대해 지적하고, 청년일자리 사업 지원 강화를 위한 경상북도 차원의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김의원은 경상북도의 청년일자리사업이 지난해에 비해 사업수와 예산이 줄어든 가운데, 대표적 청년일자리 사업인 ‘고교·대학 등 청년취업사업’이 2022년 19개사업 361억의 예산에서 2023년 10개 사업 181억원으로 편성돼 사업과 예산이 반토막 났다고 하면서, 국비감소, 사업 종료 등 여러 이유가 있지만 경북도가 청년일자리사업에 대해 좀 더 적극적으로 움직여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2023년 3분기 청년 고용률과 실업률 현황 결과, 전국의 청년고용률과 실업률이 각각 46.8%, 5.2%인 것과 비교하여, 경북의 청년고용률과 실업률은 각각 38.2%, 7.7%로 나타나 경북의 청년 고용상황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김 의원은 지역청년의 유출이 가속화되고 있는 경북의 현실에서, 청년의 지역정착을 돕고 타 지역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트렌드를 반영한 청년 맞춤형 일자리 사업을 발굴하는 등 청년일자리 사업에 대한 경상북도 차원의 적극적 대응책 마련을 요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94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일수 경북도의원 청년 지역정착 위한 일자리 마련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