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5-30(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5.26 06: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한국농어촌공사 , 경북지역본부의 도청신도시 이전 통해 지역본부의 행정구역 불일치 문제 해소하고 농어촌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정책 펼쳐야 

 

 

20230302203947_ghnfqbqr.png
국회의원 김형동

 

 

한국농어촌공사가 경북지역본부의 도청신도시 이전을 위한 부지매입비를 내년 예산에 편성할 계획으로 확인되며 , 한국농어촌공사 경북지역본부의 도청신도시 이전에 청신호가 켜졌다 .

 

김형동 국회의원 ( 국민의힘 , 경북 안동 · 예천 ) 은 25 일 국회에서 권기창 안동시장과 함께 하태선 경북지역본부장 , 박병천 자산재무처장 등 한국 농어촌공사 관계자를 만나 대구에 위치한 한국농어촌공사 경북지역본부의 도청신도시 이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

 

한국농어촌공사 충남 · 전남 · 경북지역본부의 지사 대다수가 해당 도내 시 · 군에 위치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 정작 충남 · 전남 · 경북지역본부 사무소는 지사 대다수가 속한 행정구역과 동떨어진 대전광역시 · 광주광역시 · 대구광역시에 각각 소재하고 있는 상황이다 .

 

특히 한국농어촌공사 경북지역본부의 경우 , 총 17 개 지사 중 16 개 (94.1%) 가 경북에 있지만 경북지역본부는 현재 대구광역시 북구에 위치하고 있다 .

 

한국농어촌공사 충남지역본부가 2023 년 말에 충남도청이 소재하고 있는 내포신도시로 이전을 완료할 계획인 점을 고려한다면 , 전남 · 경북지역본 부만 지역본부의 행정구역 불일치 문제를 계속해서 떠안게 되며 형평성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

 

김형동 의원은 “ 한국농어촌공사 경북지역본부가 농어촌 정책 수요가 작은 대구에 위치하고 있어 , 농어촌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정책을 펼치는데 한계가 있다 ” 고 지적하며 , “ 충남지역본부가 올해 안에 내포신도시로 이전을 완료하는 만큼 , 경북지역본부도 조속히 도청신도시로 이전함으로써 지역본부의 행정구역 불일치 문제를 해소하고 맞춤형 농어촌 정책을 펼쳐야 한다 ” 고 말했다 .

 

이에 대해 하태선 경북지역본부장은 “ 경북지역본부 이전을 위한 부지매입비를 내년 예산에 편성할 계획 ” 이라며 , “ 경북지역본부의 도청신도시 이전 절차가 조속히 이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 고 말했다 .

 

한편 김형동 의원은 2021 년 9 월 경북도에 △ 농어촌공사 경북지역본부 이전 부지 가격변경 의견을 제시하는 등 경북지역본부의 도청신도시 이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

태그

전체댓글 0

  • 582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농어촌공사 경북지역본부의 도청신도시 이전 청신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