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5.24 09: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철우 지사, UP주 청사에서 요기 주총리와 환담  

 대학생 및 우수 인력의 경북 지역 유치와 취업 지원  

 UP주 최대 산업지역 노이다시에서 경북(GB-Fair) 개최 지원 협약 

 

인도 우타르프라데시(UP)주 MOU체결5.JPG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인도 우타르 프라데시(UP)주에서 요기 아디티아나트(Yogi Adityanath) 총리(오른쪽)와 만나 환담하고 상호교류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경북도는 22일 인도 우타르 프라데시(UP)주에서 요기 아디티아나트(Yogi Adityanath) 총리와 만나 환담하고 상호교류 협약을 체결했다.

 

UP주는 인구 2억3천만명으로 인도의 28개 주 가운데 인구 1위인 지역이며, 면적은 4위로 한반도의 크기와 비슷하다.

 

또 인도 최대 규모의 철도 네트워크와 7개의 공항, 풍부한 노동력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자동차 산업, 전자제품 클러스터 등에도 강점이 있어 경북과 협력할 경우 시너지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상호교류 협약은 경북도와 UP주가 △우수 대학생들의 경북 내 대학으로 유학지원 △우수 인력들의 경북 내 취업 지원 △한국어 교육 지원을 규정하고 있다.

 

또, UP주 최대의 산업지역인 노이다(Noida)시에서 경북기업 및 물품을 홍보하는 2년 주기의 △경북페어(GB-Fair) 개최도 협약에 담았다.

 

한편 델리와 인접한 UP주의 노이다시는 인도 정부가 계획적인 도시화와 산업지구 개발을 위해 생겨난 도시로 삼성, LG전자 공장이 있는 대표적인 공업지역의 하나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UP주와의 협약이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인도에 경북이 진출하고, 인도의 우수한 학생과 인적자원을 유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633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방시대 경북도외교,,인구 2억3천만명 인도 UP주와 상호교류 협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