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2(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0.04 17: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구 기초의회 첫 인구 연구용역

 

북구의회.jpg
대구 북구의회 의원연구단체 '인구정책 분석 및 대응방안 연구 모임'이 '인구정책 분석 및 대응방안 연구'에 대한 착수보고회를 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북구의회 제공>

 

대구 북구의회가 인구 환경에 따른 사회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대구지역 기초의회로서는 처음으로 인구정책 분석 및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 용역에 나서고 있다. 북구의회 연구단체인 '인구정책 분석 및 대응 방안 연구 모임' 소속 북구의원들은 지난달 29일 '인구정책 분석 및 대응 방안 연구' 착수보고회를 가지면서 향후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인구정책 관련 조례를 제·개정할 예정이다.

 

북구의회에 따르면 북구의 경우 비혼·만혼·고령화 등으로 인구는 감소하지만 가구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1~2인 가구 비중이 60% 이상으로 커졌으며, 특히 1인 가구가 전체의 36% 이상을 차지했다. 2021년 북구의 청년인구(19~39세)는 11만8천324명으로, 2011년(13만9천224명) 대비 15%나 감소했다. 2017년 12만5천542명, 2019년 12만1천796명, 2020년 12만1천626명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했으며, 지난해에는 3천302명의 청년 인구가 유출.

   

고령화율은 15.4%로 고령사회로 진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북구 23개 동(洞) 중 16개 동이 노년 인구가 14% 이상인 고령사회로 접어들었고, 7개 동은 노년 인구가 20% 이상인 초고령 사회로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인구 감소와 고령사회 진입은 △노인 빈곤 △노인 부양에 따른 정부와 청장년층의 재정부담 증가 △생산가능인구 감소에 따른 경제성장 둔화 등 다양한 사회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앞서 북구청은 2020년 6월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사회문제에 적극 대처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인구정책 기본조례를 제정한 바 있다. 인구정책 기본조례는 '저출산·고령사회기본법'에 따른 저출산 고령사회정책, 일자리·교육·주택·문화·복지 등 정주 여건 개선, 인구감소에 대응하고 인구 증가를 장려하기 위한 정책 등을 담고 있다. 또 조례에 근거한 인구정책위원회도 두고 있다.

경북북부권(Ⅰ)취재팀 기자 news215@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062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 북구 1인가구 36%, 7개 洞 초고령사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